닫기

이전페이지

복지자료실

메뉴보기
내 이웃과 행복한 동행

복지자료실

home 게시판 복지자료실

커뮤니티 케어 밑그림 나왔다

관리자 | 2018-12-04 | 724

기사 원본보기 http://www.dementia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19

 

"살던 곳에서 건강한 노후를"...커뮤니티 케어 밑그림 나왔다

  • 최봉영 기자
  • 승인 2018.11.20 17:30
  • 댓글 0   

맞춤형 주거인프라·방문의료 등 서비스 대폭 확충

어르신이 살던 곳에서 건강한 노후를 보내는 것을 목표로 하는 커뮤니티케어의 밑그림이 공개됐다. 노인에 맞는 맞춤형 주거 인프라 구축과 방문의료 서비스 등 정부가 직접적인 돌봄에 나선다는 것이 골자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20일 개최된 국무회의에서 ‘지역사회 통합 돌봄(1단계 : 노인 커뮤니티케어) 기본계획’을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했다.

발표에는 ▲집수리 사업 ▲찾아가는 방문의료(왕진 등) ▲퇴원 후 방문건강관리서비스 ▲약 2,000개 병원에 ‘지역연계실(사회복지팀)’ 설치 ▲장기요양보험으로 돌보는 노인 2025년까지 전체의 11% 이상 수준으로 확대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정부는 ‘모두가 누리는 포용적 복지국가’를 20대 국정전략으로 설정하고 소득보장 및 건강·의료보장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남은 과제인 돌봄 불안이 간병 살인, 사회적 입원 등 사회문제화됐으나 요양병원·시설에서의 돌봄은 국민들의 요구에 부응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특히 2017년 노인실태조사에 따르면, 노인 57.6%는 ‘거동이 불편해도 살던 곳에서 여생 마치길 원하고 있지만 현재 재가서비스 또한 공급기관별·사업별로 단편적·분절적으로 제공돼 노인이 필요한 다양한 서비스가 연계·통합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현재 서비스를 개선하고, 노인 맞춤형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커뮤니티케어를 설계했다.

◆어르신 맞춤형 주거 지원인프라 대폭 확충

노인이 사는 곳에서 건강관리를 받고 각종 돌봄 서비스 등을편하게 누릴 수 있는 ‘케어안심주택’을 대폭 확충한다.

앞으로 신규로 공급하는 노인 공공임대주택(예: 2019~2022년 약 4만호 예정)은 모두 케어안심주택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노인이 많이 거주하는 영구 임대주택(14만호) 등도 케어안심주택으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사회복지관 등의 서비스 연계를 확대하고, 연구용역 등을 통해 다양한 모델을 개발하고 ‘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이하 ’선도사업‘)’ 및 도시재생 뉴딜사업 지역 등에서 실증을 거쳐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 노인의 독립생활을 지원하면서 낙상을 예방할 수 있도록 주택 개조(집수리) 사업을 대대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일상생활 동작(옷 갈아입기, 화장실 사용, 목욕 등)에 어려움을 겪는 노인, 병원(시설) 퇴원(소)자 등 약 27만 세대의 집에 미끄럼을 방지하는 안전바닥재를 깔고 욕실 등에 안전 손잡이를 설치하는 등 집을 고쳐줄 계획이다.

집수리사업은 자활기업 등 사회적 경제조직을 활용하여 실시함으로써 사회적 일자리 확충효과도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가 협력해 지역사회 통합 돌봄서비스와 도시재생 뉴딜사업, 주민자치를 융합하고, 마을의 정주여건을 개선하면서 지역공동체를 회복하여 고령화로 인한 ‘마을 소멸’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2019년부터 도시재생뉴딜사업의 유형으로 ‘커뮤니티케어형 도시재생뉴딜사업’을 신설할 예정이며, 지역주민의 참여를 기반으로 의료·보건복지 등의 돌봄서비스를 한 공간에서 제공하는 ‘의료복지건강돌봄복합타운’을 시범적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어르신의 집으로 찾아가는 방문건강 및 방문의료 실시

간호사 등이 건강상태가 우려되는 노인의 집으로 찾아가 혈압·혈당 등을 확인하고 생활 습관과 만성질환을 관리해 주는 방문건강서비스를 대폭 확충한다.

현재 기초수급자, 차상위계층 노인 등 저소득계층 위주의 서비스에서 나아가 장기입원 후 퇴원한 노인, 독거노인 및 노인부부세대 등 건강관리가 취약한 노인을 대상으로 하는 보편적인 서비스로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방문건강관리서비스 제공 효과를 연구한 자료(2011 서울대학교)에 의하면 방문건강관리를 받은 65세 이상 노인의 연간 의료비 지출이 최대 22만원 절감되는 것으로 추정된 바 있다.

집중형 방문건강관리서비스의 기반 인프라인 ‘주민건강센터’는 우선적으로 보건지소 기능을 전환하고 건강생활지원센터(현재 66개소)를 단계적으로 확충해 2022년까지 모든 시군구(250개)별 확보를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의사, 간호사 등이 거동이 불편한 노인 등의 집으로 찾아가는 진료(왕진), 간호 등을 하는 방문의료를 본격적으로 제공한다. 의료계 등과 협의를 통한 적정 수가와 제공 기준을 마련해 2019년부터 시범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건강예방·관리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는 경로당을 대폭 확대하고, 노인 교실(노인대학)에서 사회참여(자원봉사 등), 노화적응(건강유지 등) 교육프로그램을 본격적으로 제공하고자 하며, 2022년까지 경로당 3만개소, 2025년까지 4만 8,000개소에서 운영 추진이 목표다.

약 2,000개 병원에 ‘지역연계실’(사회복지팀)을 설치·운영해 퇴원환자의 지역 복귀를 위한 퇴원계획 수립과 돌봄 자원·서비스 연계를 지원한다.

종합병원, 요양병원 등 약 2000개 병원에 ’지역연계실(사회복지팀)‘ 설치 또는전담인력 배치(의료법 개정 추진), 건강보험 수가로 운영 지원할 계획이다.

일본의 가시와市 도요시키마을 등 실제사례를 참조해 국내 대도시 중 노인 인구가 많은 지역에 구현한 가상의 모습
일본의 가시와市 도요시키마을 등 실제사례를 참조해 국내 대도시 중 노인 인구가 많은 지역에 구현한 가상의 모습

◆재가 장기요양 및 돌봄서비스 획기적 확충

장기요양보험으로 돌보는 노인을 2025년까지 전체 노인의 11% 이상 수준(약 120만명)으로 목표를 설정하고 사회적 논의를 거쳐 추진할 계획이다.

한 번씩 병원에 갈 때 필요한 차량 이용 등의 이동서비스(예컨대, ‘병원 모심택시’)와 집 문턱 제거 등의 주거환경 개선도 장기요양보험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집에서 독립적으로 생활하는 데에 필요한 보조기기(전동침대 등)의 대상자와 품목을 획기적으로 확대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또 다양한 재가서비스를 신설하고 통합재가급여를 도입해 집에서 장기요양서비스를 이용하는 노인을 전체 장기요양수급자의 80%까지 확대가 목표다.

다양한 재가서비스를 한 기관에서 제공하는 ‘종합재가센터’를 2022년까지 시군구별로 1개 이상 설치하여 재가서비스의 품질을 높이면서 대상자의 만족도를 제고할 계획이다.

사회서비스원이 직영하는 센터를 2022년까지 135개소 설치하고 종합사회복지관 등 기존 기관을 종합재가센터로 지정하거나 ‘종합재가서비스업종’을 신설해 지역사회 통합 돌봄의 거점이 되도록 한다.

한편, 식사 배달(‘어르신 건강영양도시락 배달’), 법률 지원, 안부 확인 등의 신규 재가서비스를 선도사업 등을 통해 개발하고 노인장기요양보험이나 사회서비스 급여(바우처) 등을 통해 지원할 계획이다.

재가 의료급여를 신설해 의료급여 퇴원환자의 재가생활을 지원할 계획이다. 장기입원 후 퇴원한 의료급여 대상자에게 재택의료, 간병, 돌봄?영양, 이동 지원(예: 외래 이용) 등의 통합서비스를 제공한다.

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과 연계해 2019년에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법적 근거를 마련한 후에 본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사람 중심의 민·관 서비스 연계 및 통합 제공

사회보장정보시스템과 보건소 정보시스템 간 연계를 고도화해 자원과 대상자 정보 공유를 활성화하고, 지역사회보장계획과 지역보건의료계획에 지역 커뮤니티케어계획을 포함하는 등 오랜 기간 누적된 보건과 복지 영역의 칸막이를 해소할 계획이다.

현장 불편과 칸막이 행정을 유도하는 각종 복지사업지침을 일제 정비해 각종 복지 사업 간의 연계를 저해하는 걸림돌을 없앨 예정이다.

지역사회에서 민간과 공공이 협력해 사람을 중심으로 각종 서비스를 연계 제공하는 모델을 마련한다.

먼저, 읍면동에 각종 서비스를 안내하는 케어안내창구를 운영한다. 또 지역에서 민·관이 협력해 사람을 중심으로 서비스를 연계하고 통합 제공하기 위한 ‘지역케어회의’를 운영한다.

지역케어회의는 지역 여건에 맞춰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자율적으로 운영하고, 선도사업을 실시해 다양한 모델을 검증한 후 우수모델을 만들어 지자체에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사회복지공무원 확충(2022년까지 15만5,000명)과 연계해 지자체의 읍면동과 시군구 본청에 전담인력을 확충한다.

종합사회복지관 등의 인력을 증원하고 ‘명예 사회복지공무원’과 자원 봉사자(‘좋은 이웃들’) 등 민간의 우수 인력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향후 커뮤니티케어의 핵심이 되는 전문인력 확보를 위해 특성화대학원 지정 등 의료와 복지의 영역을 넘어 여러 직종을 연계(‘다직종 연계’)하는 전문인력을 체계적으로 양성해나갈 계획이다.

사람(돌봄 대상자) 중심의 서비스 안내 및 연계를 위한 통합 정보플랫폼을 구축한다.

커뮤니티케어는 단계적으로 진행되며, 올해부터 2022년까지 선도사업 실시 및 핵심 인프라 확충, 2025년까지 커뮤니티케어 제공기반 구축 단계, 2026년부터 커뮤니티케어 보편화 단계에 돌입하는 것이 기본 계획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커뮤니티케어 실제 모습은 전국적으로 일률적으로 시행되는 것이 아니라, 중앙정부가 마련하는 법적·제도적 기반 위에 각 시군구(지역)에서 자주적으로 기획하고 시행하는 지역 자율형 정책으로, 선진국의 사례에서 보면 30년 이상의 중장기적 시야를 가지고 꾸준히 추진해 나가야 할 과정적인 정책"이라고 밝혔다.

이어 "선도사업은 올해 사업 추진계획과 공모계획을 마련하여 2019년 1~2월 중으로 지자체 공모·선정 및 시행 준비를 거쳐 2019년 6월부터 실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첨부파일 | 첨부파일 없음

목록

| |
등록
※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Warning: Division by zero in /home2/ydgu/public_html/SW_config/Function_protank.php on line 271 Warning: Division by zero in /home2/ydgu/public_html/SW_config/Function_protank.php on line 272 Warning: Division by zero in /home2/ydgu/public_html/SW_config/Function_protank.php on line 273